'라임 사태' 주범 김영홍에 카지노 매각 50대 기소

컨텐츠 정보

  • 20,592 조회
  • 0 추천
  • 0 비추천
  • 목록

본문

703c6acce5a03fc1319347afd8a050f2_1691387814_5244.jpg




'라임 사태'의 주범인 김영홍 메트로폴리탄 회장의 도피자금 출처로 지목됐던 필리핀 세부 이슬라리조트를 김 회장에게 매각한 전 대표와 임원급 간부들이 나란히 법정에 서게 됐다.


31일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춘천지검은 최근 도박공간개설 혐의로 전 리조트 대표 A(59)씨와 이사급 B(64)씨, C(60)씨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이들은 김 회장에게 리조트를 매각한 2018년 10월 이전부터 일명 필리핀 현지 대리인을 내세워 국내로 도박장을 송출하는 일명 '아바타 카지노'를 불법적으로 운영해 수익을 거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의 범행이 법적 판단을 받게 된 건 매각 이후 전·현직 임직원들이 도박공간개설 및 방조 등 혐의로 줄줄이 처벌을 받았기 때문이다.


수사당국은 이들이 김 회장에게 리조트를 매각한 시점인 2018년 10월 이전부터 불법 카지노가 운영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나섰고 결국 혐의점을 발견해 불구속 기소했다.


A씨 등과 함께 리조트를 운영해왔던 임원진들은 이미 실형 또는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상태다.


김 회장의 최측근인 리조트 총괄대표 정모씨는 2018년 12월부터 2021년 말까지 320억 여 원의 불법 이득을 취한 혐의(도박공간개설)로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1·2심에서 모두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정씨는 카지노 월별 매출과 수익 정산 보고를 김 회장에게 직접 한 인물로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지면서 2021년 필리핀에서 체포 돼 국내로 송환됐다.


강원경찰청은 지난해부터 불법 카지노 운영에 가담한 총책 간부들을 나란히 구속시키는 등 40여 명에 가까운 피의자를 검거했다.


이들은 불법 아바타 운영에 가담하거나 일명 '환치기 업무'를 맡은 혐의로 입건됐고 간부급 임원들은 항소심까지 간 끝에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이들 중 대다수는 전 대표 A씨 등 임원진들과 수 년간 함께 리조트 업무를 맡아왔던 인물들이다.


'이슬라리조트'는 1조6천억 원대 환매 사태를 촉발한 김 회장이 2018년 라임으로부터 300억 원을 일시 대여금을 받아 매입한 곳으로 김 회장은 인터폴 적색 수배 상태로 필리핀에서 4년째 도피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맑음
2024.04.25 (목)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441 12.0'C

공지글


카지노 배팅 방법/종류


카지노 공략집(필승법)


바카라 노하우(know-how)


알림 0